Steve Jobs의 병상일기

 

고인이 된 Steve Jobs가 병상에서 생을 마감하면서 남긴 메세지랍니다.

“나는 성공의 정점에 올랐다.
다른 사람들 눈에 내 인생은 성공의 전형으로 보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내 사업을 제쳐놓고 보면 개인적 삶의 즐거움은 별로 없었다.
종래에, 부는 나에게 익숙해진 삶의 일부였을 뿐이다.
지금 이 순간, 병상에 누워, 내 모든 생을 돌아보면, 내가 그토록 자부했던 그 모든 명성과 부가 곧 닥칠 죽음 앞에 흐릿해지고 의미 없어지는 것을 깨닫는다.
어두운 방에서 생명 보조장치에서 나오는 초록빛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낮게 웅웅거리는 기계음을 듣노라면 죽음의 사자의 숨길이 점점 가까이 오는 것을 느낀다.
이제야 깨달은 것은 평생 배 곪지 않을 정도의 부만 축적되면 더 이상 돈을 버는 일과 상관없는 다른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건 돈을 버는 일보다는 더 중요한 뭔가가 되어야 한다. 그건 인관관계가 될 수 있고, 예술일 수도 있고, 어린시절부터 가졌던 꿈일 수도 있다.​
끊임없이 재물을 추구하는 것은 사람을 나같이 뒤틀린 존재로 만들 뿐이다.
신은 우리 각자의 가슴속에 재물이 가져다주는 환상이 아니라 사랑을 느끼게 하는 감각을 주셨다.
평생 벌어놓은 부를 가져갈 수는 없다. 오직 내가 가져갈 수 있는 건 사랑으로 점철된 추억뿐이다.
그것이 진정한 부며 그것은 우리를 따라오고, 동행하며, 우리가 나아갈 힘과 빛을 가져다 줄 것이다.
사랑은 1000마일을 갈 수 있다. 삶에는 한계가 없다. 가고 싶은 곳을 가라. 올라가고 싶은 곳에 올라가라.
모든 것이 당신의 마음과 손에 달려 있다.
세상에서 가장 비싼 침대가 어떤 것이냐고? 병상(病床)이다.
차를 운전해주고 돈을 벌어줄 사람을 고용할 수는 있다. 그러나 대신해 병을 앓아줄 사람은 구할 수 없다.
잃어버린 것들은 되찾을 수 있다.
그러나 잃고 나서 절대 되찾을 수 없는 것이 하나 있으니…, ‘삶’이다.
수술실에 들어가면 마저 읽어야 할 책이 한 권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건강한 삶에 관한 책’이다. 우리가 지금 삶의 어느 단계에 있든, 결국 커튼이 내려오는 날을 맞게 된다.
가족에 대한 사랑, 배우자에 대한 사랑, 친구들에 대한 사랑을 귀하게 여겨라.
당신 자신에게 잘해라. 다른 사람들을 소중히 여겨라.”

2017-06-20T11:40:17+00:00